안보분야

北은 두 다리를 뺏고 정부는 명예를 뺏고… 하재헌 중사의 눈물

[목함지뢰 도발로 다리 절단 하재헌 중사의 눈물]

보훈처, 국방부의 戰傷 판정 뒤집고 公傷 결정
하 중사 “대우는 못해줄망정, 날 두번 죽이나”

국가보훈처가 2015년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사진〉 중사에 대해 최근 전상(戰傷)이 아닌 공상(公傷) 판정을 내린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전상은 적과의 교전이나 이에 준하는 작전 수행 중 입은 상이(傷痍)를, 공상은 교육·훈련 등의 상황에서 입은 상이를 뜻한다. 보훈처가 목함지뢰 도발을 북과 무관하게 발생한 사고인 것처럼 판단한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보훈심사위원회가 지난달 7일 회의에서 하 중사에 대해 공상 판정을 내렸다”며 “이와 같은 결정은 같은 달 23일 하 중사에게 통보됐다”고 했다.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두 다리를 잃은 하 중사는 지난 1월 전역했다. 당시 육군은 내부 규정을 근거로 하 중사에게 전상 판정을 내렸다. 그런데 보훈처가 이와 같은 군의 결정을 뒤집은 것이다.

상세기사 클릭

Related Pos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