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익링크

문 대통령 지지율 ‘32.4%’…40% 마지노선 붕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32.4%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 수치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내일신문과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성인 12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2.8%포인트) 결과 ‘문재인 정부가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4%였고, ‘국정 운영을 잘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9.4%였습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8.3%였습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만 긍정평가가 53.9%로 부정평가(20.9%)보다 높았고, 대구·경북(63.0%), 서울(52.6%), 대전·충청(58.3%), 강원·제주(50%)에선 부정평가가 50%보다 높았습니다. 인천·경기(48.4%), 부산·울산·경남(49.6%) 역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습니다.

연령대별로는 30대만 긍정평가가 48.4%로 부정평가(32.1%)보다 높았습니다. 다른 연령대에서는 모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았습니다. 특히 20대에도 부정평가가 35.8%로 긍정평가 26.5%를 앞섰습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27.8%, 자유한국당 19.4%, 정의당 8.2%, 바른미래당 4.8% 순이었습니다. 지지정당이 없다는 응답도 36.1%에 이르렀습니다.

상세기사 클릭

Related Pos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