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분야

박용만 상의 회장 “기업 침몰하는데…경제, 버려진 자식 됐다”

박용만 商議 회장, 정부·국회 ‘작심비판’

대내외 악재 종합세트처럼 다가와
경제에 대한 논의는 아예 실종
기업, 어떻게 살아갈지 앞이 깜깜

“모두가 총력대응을 해도 헤쳐나갈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요즘 우리 경제는 버려지고 잊혀진 자식이 된 것 같습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사진)이 암울한 경제 상황에 대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정치에 파묻혀 ‘경제 살리기’ 논의 자체가 실종된 현실을 강하게 비판했다. 경제 관련 법안을 거들떠보지도 않는 국회와 ‘경제위기 불감증’에 빠진 정부를 직접 겨냥했다. 18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2019년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 회의’에서다.

박 회장은 이날 개회사와 기자간담회 발언을 통해 “세계 경기가 하락 기조로 돌아섰고, 기업의 비용 상승 압박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대내외 악재가 종합세트처럼 다가오는데도 경제에 대한 논의는 실종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경제가 이렇게 버려지고 잊혀진 자식이 되면 기업들은 어떻게 살아가야 하며, 국민의 살림살이는 어떻게 될지 눈앞이 깜깜하다”고 걱정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경제보복 등 대외 여건이 최악인 상황에서 정부와 정치권이 위기 극복 노력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는 불만이다.

상세기사 클릭

Related Pos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