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탈

“부산이란 도시 이미지 실추됐다” 오거돈 상대 손배소 추진

여성100인행동·여성총연합 등 4개 단체 소송 서명운동 전개

여성단체협의회 별도 기자회견 “봐주기 수사 의심” 엄정한 수사 촉구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여성단체 등이 부하직원을 성추행해 경찰 조사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상대로 도시 이미지 실추와 혈세 낭비 등을 이유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준비작업에 들어갔다.

부산여성100인행동, 부산여성총연합, 행동하는자유시민, 부산NGO시민연합 등은 27일 오후 2시 부산 부산진구 롯데백화점 부산 본점 앞에서 오 전 시장 손해배상 청구 소송 서명운동을 벌였다.

이 단체가 오 전 시장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준비하는 이유는 부산시정 중단 책임, 보궐선거로 인한 혈세 낭비, 도시 품격과 이미지 추락, 시민 자긍심과 명예 훼손 등이다.

발언자로 나선 유순희 부산여성신문 대표는 “오 전 시장은 사퇴 29일 만에 사과 없이 부산경찰청 ‘뒷구멍’인 화물용 승강기로 비공개 출석하고 반성 없이 측근의 업무 복귀가 이뤄지고 있다”며 “오 전 시장 사퇴로 가덕도 신공항, 경부선 지하화 등 대규모 사업은 잠정 중단되는 등 부산 발전도 퇴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들은 이날 선포식 이후 단체별로 서명운동을 벌여 시민 1만명의 서명을 받으면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 등으로 구성된 변호인단에 의뢰해 부산지법에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같은 시각 부산경찰청 앞에서는 20여개 단체로 구성된 부산시여성단체협의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오 전 시장에 대한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부산시여성단체협의회는 “경찰이 오 전 시장의 비공개 출석을 돕는 등 봐주기 수사가 의심된다”며 “권력형 성범죄를 저지른 오 전 시장을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부산경찰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며 “수사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wink@yna.co.kr

http://naver.me/xhsvhc1D

출처 : 연합뉴스 | 네이버

Related Post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