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AIGN 뉴스포탈

여권 핵심-의원, 동양대 총장에 조국 위해 “도와달라” 전화

총장 “조국 딸 표창장 의혹 나온뒤 조국 부인에 직인 위임 시나리오 거론
도와줄 수 없다며 제의 거절해”
與의원 “부탁 아닌 경위 물어본 것”

동아일보DB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딸(28)이 어머니 정모 교수(57)가 재직하는 동양대에서 허위 ‘총장 표창장(봉사상)’을 받은 의혹과 관련해 여권 관계자들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66)에게 전화를 걸어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와줄 수 있느냐는 제안을 한 것으로 4일 밝혀졌다.

최 총장은 4일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이날 오전 11시 45분경 여권 핵심 인사 A 씨로부터 조 후보자를 낙마 위기에서 살리자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A 씨가) 시나리오를 하나 보여드릴게”라고 한 뒤 자신의 구상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총장의 권한으로 표창장에 총장 직인을 찍을 수 있는 권한을 정 교수에게 정식으로 위임했다고 해 달라는 제안이었다는 것이다. 

상세기사 클릭

Related Posts

댓글 남기기